Skip to content
강준영기술 블로그
LinkedInGithub

Travis에서 조금 더 괜찮은 방법으로 환경변수 .env 다루기

DevOps1 min read

문제상황

GitHub -> Travis CI -> Docker 배포 잡을 달아둔 상황에 로컬에서 빌드된 도커랑 Travis에서 빌드된 도커랑 작동되는 상태가 달랐다. 실제로 각 이미지에서 docker run -itls -al을 해보니 리모트에서 받아온 도커 이미지에선 .envormconfig.json과 같이 gitignore 된 항목들이 보이지 않고 있었다.

생각해보니 그럴만도 한 것이, Travis에서는 Git 기반으로 소스를 가져올 텐데, gitignore 처리된 것이 보일 수가 없었다.

이에 대해서 gitignore된 .env 혹은 config 파일을 Travis에서 다루기 위한 방법을 찾아보니, 보통쓰는 방법이 travis-cli의 travis encrypt-file을 이용하여 credential이 담긴 파일을 암호화하여 이를 .travis.yml에서 정의한 before_install등의 위치에서 복호화하는 방법이었다.

개발자라면, 백번 설명보다 코드 한번 보는 게 편하다. 대략 아래와 같은 방법이다.

1# secret.txt를 암호화하려고 한다.
2$ travis login
3$ travis encrypt-file secret.txt
4encrypting secret.txt for stevejkang/travis-test
5storing result as secret.txt.enc
6storing secure env variables for decryption
7
8Please add the following to your build script (before_install stage in your .travis.yml, for instance):
9
10 openssl aes-256-cbc -K $encrypted_60e8b7beb8f6_key -iv $encrypted_60e8b7beb8f6_iv -in secret.txt.enc -out secret.txt -d
11
12Pro Tip: You can add it automatically by running with --add.
13
14Make sure to add secret.txt.enc to the git repository.
15Make sure not to add secret.txt to the git repository.
16Commit all changes to your .travis.yml.
17# secret.txt.enc가 생성된다.
18# secret.txt.enc 파일은 gitignore에 등록시켜야 한다고 한다.
19# 추가로 .travis.yml의 before_install에 제공된 커맨드를 추가하라고 한다.

조금 더 괜찮은 접근법은 없는 걸까? 생각보다 Ops 단의 환경변수라던가 기타 설정(이를 테면, $encrypted_60e8b7beb8f6_key 따위)들이 코드단에 잔재로 남겨지는 것이 그렇게 좋아보이진 않았다.

고민

이미 이런 식으로 사용하고 있는 사례가 많을 지는 모르겠다. 이런 저런 삽질을 반복하다보니 envsubst라는 세상 쿨한 커맨드를 알게되었다. (쿨하다는 표현이 맞는 지는 모르겠으나, 적어도 저 커맨드를 알게 된 그 때 기분은 정확하게 저 표현이 맞는 듯 싶다.)

이 커맨드는 특정 텍스트를 환경변수에 정의한 값으로 대치하는 역할을 하는데 정확한 커맨드 설명은 여기를 참고해보자.

아래의 방법은 envsubst 커맨드와 약간의 트릭을 이용한 방법이다. 내 나름대로 기존 코드 베이스를 적게 해치면서 괜찮은 방법이라고 생각했다.

고쳐보자

나의 경우 모든 프로젝트에서는 .env 형태의 파일을 만들게 될 경우 .env.example이라는 환경변수의 스킴만 담아내는 파일을 만들어준다 .env의 스킴 변경사항까지 버전 관리를 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하기에 해당 파일은 git에 포함시켜준다.

반드시 .env 파일이 아니어도 괜찮다. 처음에 예시로 든 ormconfig.jsonormconfig.json.example 등과 같이 스킴 파일을 따로 만들어서 관리할 수 있다.

보통 아래와 같다.

1# .env.example
2DB_HOST=$DB_HOST

travis.com에 들어가 해당 프로젝트 세팅에서 DB_HOST 키로 된 Envrionment Variable을 하나 만들어준다.

Travis Envrionment Variables

다시 돌아와 .travis.ymlbefore_install에 아래 커맨드를 추가시킨다. (나의 경우 배포까지 진행되어 배포 전에만 작동하면 되었기에 after_success에 담아두었다.)

1- cat .env.example | envsubst > .env

이러면 .env.example에 정의된 $DB_HOST 텍스트가 cat에 의해 shell로 prompt 되면서 envsubst을 만나 실제 환경변수로 덮어씌여진다. 이렇게 실제 환경변수가 된 $DB_HOST 텍스트는 .env 라는 새로운 파일이 만들어지면서 DB_HOST=db.helloworld.com 과 같이 저장되게 된다.

얻게된 효과

간단한 커맨드 하나 덕분에 배포시에만 .env 파일이 생성됨은 물론, 해당 스킴 파일만 만들어두었다면 .gitignore가 수정되지 않아도 되고, $encrypted_60e8b7beb8f6_key 따위의 내 의지와 상관없는 임의의 환경변수가 만들어지지도 않는다. 어차피 환경변수 하나가 등록되어야 한다면, 이 또한 괜찮은 방법인 것 같다.